Review: Crema Sound(Oct. 18th 출시)

예전에는 기기가 있어서 콘텐츠를 구매하게 되는 패턴이 주요했습니다. 대표적인 경우가 아이폰이지요. 아이폰이 출시되고, 사용자들이 애플리케이션이라는 것을 구매하기 시작하면서, 앱 개발 시장도 월등히 커졌습니다. 그런 구조로 바라보면, 기기가 콘텐츠를 키웠다-라고 여길 수 있겠죠.

요즘은 기기가 한계에 달한 상황입니다. 더 이상 새로운 기술은 없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지요. 오히려 그간 구매한 콘텐츠들이 아까워 기기를 유지하거나 바꾸는 일도 생기고 있습니다. 기기(철학적으로는 육체 같은)가 연장(extension)할 수 있도록 콘텐츠가 든든한 받침목이 돼 가는 실정인 셈이죠.

 

뭐 꼭 그래서라기보다는.

원체 책을 좋아하는데, 호기심에 이북을 몇 권 사서 아이패드에 넣어두었더랬습니다. 그런데 무겁고(손목이 아프고), 눈이 아파 잘 쓰지 않게 되더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러 권의 열린서재 전자책이 있어서, 이걸 어떻게 할까 고민이 많았습니다.

그런 와중에 마주한 크레마 카르타! 올 초까진 yes24를 비롯해 여러 곳에서 판매됐지만, 15만원대에 형성된데다 중고가도 12만원 부근이더군요. 그러던 중 사운드 기능을 탑재한 크레마 사운드가 나온다는 소식을 접했고, 드디어 10월 18일 본격 출시된 이 녀석을 바로 받아 보았습니다.

 

img_0125

일단 이렇게 예쁘게 포장돼 도착합니다. (갈색 박스 바깥엔 “It’s Show time!” 이라고 써 있기도 하지요…)

img_0126

크기나 무게 등은 전 모델과 크게 차이가 없어 보입니다. 아주 가볍고, 눈도 덜 아프지요. 기본 조명이 50%로 설정돼 있는데, 저는 65% 정도까지 높여 쓰고 있습니다. 배터리도 풀 충전 돼서 왔더군요!

img_0128

이 커버까지 해서 12만원(알라딘에서 세트로 묶어 팔았어요)이니, 기존에 중고 제품을 사는 것과 거의 가격이 비슷했습니다.

img_0132

다만 이어폰 잭 꽂는 부분이 약간 부실해 보입니다. 조립이 좀 덜 된 느낌이랄까. 그래도 잭은 잘 들어갑니다. 참고로 기기 자체에 스피커가 내장돼 있지는 않기 때문에, 이어폰이나 외장 스피커를 연결해야만 오디오 기능을 쓸 수 있습니다.

img_0131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고요. 저 같은 경우엔 교보e-book이 많은데, 이건 열린서재 기능을 활용해서 apk를 옮겨 담으면 가능합니다. 다만 조금 느리기는 해요.

 

그래서 사용 본격 리뷰를 쓰자면,

1. 아이패드를 쓰던 사람으로서 속도감이나 잔상 같은 것은 좀 거슬릴 수 있다.

2. 하지만 역시나 눈은 전혀 아프지 않다.

3. 사운드를 좀 기대하긴 했는데(어떻게 책을 읽어줄테냐!) 솔직히 한국어 리딩이 좀 부자연스러운 감이 있다. (영어는 아직 시험해보지 않았다) 이동중에 차량에서 들으려고 했는데, 그건 좀 고민해봐야 할 듯.

4. 폰트나 디자인 등 여러가지 customize할 수 있는 부분이 있기는 하나, 하필 내가 쓰는 컴퓨터가 Mac이라 usb 호환이 잘 안 된다는 단점이 있다. 그냥 기본으로 쓰고, apk 설치할 때만 윈도컴을 활용하고 있다.

5. 와이파이는 정말 잘 된다. 배터리 소모가 좀 되기는 하지만, 충전도 워낙 빠르게(!) 된다.

6. 그리고 가장 중요한! 책 같은 느낌! 그건 분명히 있다. 책을 들고 다니기 부담스럽거나, 혹은 밤에 굳이 등까지 켜놓고 책을 보긴 싫을 경우, 그리고 소설이나 시집, 에세이 류의 책을 주로 읽는 경우 – 에 대해 적극 추천한다. 난 학교 도서관 전자책도 이걸 활용해 볼 계획이다.

 

이 정도입니다. 스마트워치처럼 이같은 이북 기기들도 꾸준한 사용성을 요하는데요. 열심히 한 번 써 봐야 겠습니다.

 

Self-tech: Windows7 USB 부팅 디스크 만들기

어릴 때 컴퓨터가 고장나면 늘 아빠를 찾았습니다. 그럼 아빠는 A/S 센터에 전화를 걸었고, 삼보컴퓨터 기사님이 집엘 찾아 오셨죠. 집에 window 구동 디스크 CD가 있어도 늘 기사님이 집에 왔습니다. 컴퓨터를 쓸 줄만 알았지 매만질 줄은 몰랐고, 대신 언젠가는 제대로 다뤄보겠다 다짐은 해왔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랩에서 배정받은 제 데탑이 슬슬 맛이 가기 시작했지요.

일단 해당 컴퓨터는 공공물품으로 등록돼 있기 때문에, 학교에서 제공하는 윈도우 라이센스를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서울대의 경우 my.snu.ac.kr 에서 소프트웨어 지원 파트를 살펴보셔요)

이 단순할 듯 별 일 아닌 것 같은 내용을 기록하는 것은,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렸고, 아주 많은 것들을 찾아봐야 했기 때문입니다.

▲일단 필요한 것.

  1. 윈도우 ISO 파일
  2. 텅 빈 USB (4GB 이상)
  3. 그리고 널럴한 시간과 마음의 여유…

학교에서 받는 것이 바로 윈도우 ISO 파일입니다. 처음엔 Zip 상태로 단단하게 뭉쳐있지요. 이것을 한 번 풀면 ISO 파일이 나오는데, 일단 이것은 윈도우 화면에 가만 둡니다.

텅 빈 USB를 준비합니다. 포맷을 하려거든 꼭 NTFS 형식으로 해야 합니다. 깔끔하게 빈 USB에 이 윈도우 ISO 파일을 풀어서(★폴더가 아닌 파일 상태로!) 넣어 줍니다. 자, 여기서 문제1. 만일 USB에 ‘SanDisk’ 상표가 붙어있다면, 기필코 ‘울트라iso’라는 파일을 다운받은 뒤 이걸 통해 USB에 iso 파일을 풀어놓으셔야 합니다. 이걸 안 하면, 나중에 커서만 깜빡이는 검은 화면을 만나게 됩니다. (참고로 울트라 iso 파일은 구글링하면 아주 많이 나옵니다.) 이 블로그 도움을 참 많이 받았어요.

http://m.blog.naver.com/lsmnmh25/220239725426

그게 아니라면, 어지간해선 괜찮아요. iso를 풀어놓은 파일이 USB에 잘 들어가게 되면, 이걸 다시 꼈을 때 기존과는 다른 모양새의 폴더 그림을 띠게 된답니다. (auto run 파일 때문이지요!)

이후 CMD에서 Diskpart 라는 것을 실행해야 합니다. 파티션을 정하는 문제인데요. Diskpart에 들어가 disk list – select disk (usb가 꽂혀 있는 숫자) – list partition – select partition 1 – active – exit 순서로 진행하면 됩니다. 이 절차는, 하드를 구성하는 파티션에 어떤 식으로 디스크를 적용시켜 윈도우를 깔 것인지에 대한 부분인데요. 이 일을 하지 않고는 위에서도 말했듯 또다시 ‘커서만 깜빡이는’ 상황을 마주하게 됩니다. 여길 참고. http://maximer.tistory.com/325

그리고 재부팅을 한 뒤, 모니터에 무언가 뜨는 그 순간 BIOS로 들어갑니다. del을 누르는 컴퓨터도 있고, F2를 누르는 경우도 있지요. 물론 USB는 꽂아둔 상태에서요. 상단 메뉴 가운데 boot option을 선택하고, 여기서 1st 칸에 아까 그 USB를 찾아 골라둡니다. 그러면, 부팅할 때 하드디스크 그 자체 대신 이 USB를 첫 번째로 읽게 되는 거랍니다. (그래야 설치가 되겠죠?)

그렇게 다시 재부팅을 하고 나면, USB를 시동디스크로 인식한 컴퓨터가 윈도우 설치 절차를 안내하게 되지요. 그러다 문득, “어느 파티션에 윈도우를 설치할까요?”라는 질문을 마주하게 되는데요. 제 컴의 경우, 기존에 리눅스가 설치돼있어 파티션이 몇 개로 나뉘어 있었답니다. 이걸 모두 클리닝하고, 저는 완전히 윈도우 PC로 재탄생시키고 싶었죠. 이 또한 설치 첫 화면으로 돌아가 shift + F10을 눌러 CMD 화면을 만들고 -> 위에서 말한 diskpart를 실행해 파티션을 정리하면 된답니다. 여기를 참고했어요.

http://m.blog.naver.com/baljern/140205450875

그렇게 몇 십 분을 흘려보내고 나면 깔끔한 윈도우 컴 완성! 뭐든 차분하게 해 보는 게 가장 재미있는 것 같아요. 오늘은 제 아이폰(리퍼 받아왔…)도 다시 태어나고, 제 데탑도 새로 깨어난 날이네요. 생일이라고 어디 써 둘까.

 

 

ps. 윈도는 잘 깔았는데, 네트워크 연결이 안 돼 한 시간 넘게 애쓰고 있습니다. Window IP 구성란에 무엇도 뜨지 않네요. 메인보드 문제인지. 아무튼, 마저 해결해야겠습니다.

–> 네트워크 연결안됨 현상은 며칠을 골머리를 앓다 프로그램 한 개로 한 방에 해치웠습니다. 아마 제가 파티션 제거하고 뭐하고 하는 과정에서, 메인보드의 드라이버들도 함께 날아갔던 모양이에요. 3dpchip 이라는 것을 다른 컴에서 다운받아다가 깔았더니 훨씬 쉬워졌습니다.

Review: Facebook 4K Streaming Cam #Mevo

페이스북의 4K 스트리밍 카메라 MEVO가 드디어 왔습니다. 선주문 한 것이 올 봄이었으니까, 대략 5개월쯤 걸린 듯 합니다. 미국 내에서는 7월 말에 발매됐고, 외국으로 수출된 것은 8월 중순 너머였으니 아마 한국에선 제가 제일 먼저 받지 않았을까 조심스레 짐작을… 저는 프리오더(pre-order)로 구입했고, 당시엔 가격이 299불이었습니다. 현재는 399불이더군요. (훗) 관세는 따로 없었고, 부가가치세로 3만원 정도 더 냈습니다. 배송료까지 모두 40만원 안쪽으로 들었어요. (신랑은 이거 산 거 몰라요….)

 

image1 (1)

 

생긴 건 이렇게 생겼습니다. 옆에 커터칼 보이실텐데, 저것보다 작습니다.

image2

 

함께 들어있는 부품은 단촐합니다. 딱히 많을 이유도 없긴 하지만요. 일단 카메라, 삼각대 연결용 마운트, 전원(110V짜리지만, 허용 범위가 100~240V여서 돼지코만 끼워 쓸 수도 있을 듯 합니다. 전 무서우니 변압기를 써볼까…), 그리고 전원 선입니다. 카메라 안에 미니 sd카드가 들어있고요.

image3

image4

image5

 

디자인은 역시나 몹시 예쁘게 잘 빠졌습니다. 여행시 들고 다니기에도 편할 듯 한데, 렌즈를 보호해줄만 한 커버가 없는 게 아쉽습니다.

image6

 

비교적 객관적인 사이즈를 보여드리고자 정성껏 마련한 비교 샷입니다. 참고로 저는 카톡 캐릭터 가운데 무지를 제일 좋아합니다. 노란색이 기분이 좋아지더라고요.

image7

 

생긴 것은 이만큼 보여드렸으니 이제 실제로 촬영한 영상을 보여드려야지요. 일단 영상 제작 방법은 세 가지 입니다. 미보 자체 라이브스트리밍, 페이스북 라이브스트리밍, 그리고 HD화질로 저장. 저는 이 가운데 페북 라이브스트리밍을 해 봤습니다.

 

생각보다 딜레이는 거의 없다시피 했고요. 아이폰 화면을 탭해서 내가 원하는 부분을 노출하는 것도 꽤 신선했습니다. 아이폰상 화면에 제 얼굴을 내내 쫓아다니는 파란 사각형이 보이는데, 이건 페북의 얼굴인식 기능을 활용한 것이지요. 강아지를 비추면 파란 사각형은 생성되지 않습니다.

화질은 보시는 것처럼 엄청 좋습니다. (적어도 SNS 송출용으로는 아주 좋습니다) 오죽하면 제가 생얼상태로 일반 영상 먼저 촬영했다가, 식겁해서(!) 화장하고 다시 나타나 찍었겠습니까… 다만 광각에 약간의 피쉬아이라서 얼굴이 오목하게 나오는 점은 참고하시길. 전반적으로 넓게 촬영할 수 있다는 점은 장점인 듯 합니다. 그리고 와이파이로 연결을 하기 때문에 블루투스에 비해 스트리밍이 상당히 잘 되는 점도 있습니다.

다만 배터리가 좀 빨리 닳는 다는 점, 다른 와이파이를 잡지 못하기 때문에 데이터가 많이 나갈 수 있다는 점(해외 여행시 무제한 로밍이 아니면, 쓰는 데 조금 겁이 날 수도)… 그리고 영상은 미보캠 자체 sd카드에 저장되는데, 이를 아이폰으로 옮겨 담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다는 점은 단점으로 보이네요.

이제 이걸 가지고 어떻게 놀 지 찬찬히 구상해봐야 겠습니다. (선지름 후기획)